올해 안에 액셀러레이터협회 생긴다

이르면 올해 안에 한국 대표 액셀러레이터기업들이 함께 뜻을 모을 단체가 생길 전망이다. 발기인 대회 뿐만 아니라 협회 창립준비위원 등을 위촉하면서 국내 스타트업의 멘토로 역할을 강화하기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

(가칭)한국액셀러레이터협회(이하 AC협회)는 지난 18일 오후 4시 서울 잠실 이랜드 선착장에 정박돼 있는 크루즈 선상에서 협회 창립 준비위원에 대한 위촉식을 가졌다.
이미 지난달 28일 (가)AC협회는 중소벤처기업부 등록 액셀러레이터 연합 IR(기업투자 설명회,investor relations) Day를 갖고 이준배 (주)아이빌트세종 대표를 AC협회 창립 준비위원장으로 위촉했다.

이준배가 이끌고 있는 (주)아이빌트세종은 중기부 등록 1호 액셀러레이터 기업으로 본사는 세종이지만 서울 지사를 비롯해 향후 전국 지사를 두고 전국적인 액셀러레이팅에 나설 예정이다.

이날 위촉식에서는 신진오 와이앤아처(주) 대표와 이정익 인프라비즈(주) 대표가 창립준비위원회 부위원장으로 위촉됐다.

사무총장에는 함성룡(재)글로벌청년창업가재단 상임이사, 준비위원에는 윤준원 (재)충북창조경제혁신센터 대표, 김민욱 헤브론스타벤처스(주) 대표, 김광수 (주)레이징 대표, 이주홍 (주)스마트파머 대표, 윤훈주 (주)울콘텐츠 대표, 박성진 포항공대기술지주(주) 대표, 변우석 (주)코맥스파트너스 대표, 오형석 (주)비스마트 대표 등이 위촉됐다.

고문 자리는 정재동 (주)앤슬파트너스 대표와 김대진 (재)글로벌청년창업가재단 이사장이 맡게 됐다.

이종훈 국민대 교수는 자문위원으로 활동하게 된다.

이준배 AC협회 창립준비위원장은 “한국의 스타트업이 국내를 비롯해 해외에서 역량을 발휘해 투자를 받고 새로운 산업을 일궈나갈 수 있는 멘토 역할을 해나가기 위해 협회 창립을 준비중”이라며 “해외에서는 이미 활성화돼 있는 액셀러레이터 업계가 국내에서도 다양한 산업분야로 확대돼 더욱 많은 스타트업들이 활약할 수 있도록 도울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재까지 중기부에 등록된 액셀러레이터기업은 모두 37개에 달하며 올해엔 액셀러레이터 기업을 중심으로 10개의 팁스(민간투자주도형 기술창업지원 프로그램) 운영사가 선정돼 스타트업을 육성하는 업무에 나설 전망이다. 세종=이경태 기자 biggerthanseoul@